일반적으로 “번역 공증”이라고 하는 것은 공증인의 “인증”이라는 법률행위로서 외국어로 번역한 번역문의 번역자의 성명을 확인하는 절차이다.

1975년 12월 31일 “외국어번역 행정사”제도가 확립되기 전에는 한국어 문서를 외국에 제출할 때,
한국어 문서를 영어 또는 해당 국가의 언어로 번역하여 이 번역이 확실히 원문과 상위 없음을 증명할 법적 권한을 가진 자가 없었으므로 공증인은 번역자의 서명과 성명을 확인하고 편법으로 “번역자 자신이
번역문이 원문과 상위 없음을 확인하였다”는 내용의 인증문을 발급하였다.

(공증인은 공증문에 국어만을 사용할 수 있었으나 1985년 9월 14일 공증인법의 개정으로 공증문에 외국어를
병기할 수 있게 되었다.) 공증인은 번역문과 원문의 상위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아니하며 번역자가 번역의
상위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된다.

.번역문에 “인증을 받았다 하더라도 무자격한 번역사에 의한 상이한 번역에 대한 불이익은 결국 번역을 의뢰한 서류의 명의인이 보게 된다.
그로인해 여러 문제점이 발생했던바 2013년 10월 1일부로 법무부 법무과는 번역문 인증 사무지침을 마련하여 자격 있는 번역사가 번역하도록 번역자격인정 기준을 객관화 구체화하였다

특히 행정기관에 제출하는 서류는 외국어번역 행정사가 아닌 자가 번역하는 경우는 행정사법 위반이다.
따라서 번역은 외국어번역 행정사에게 의뢰하여 번역하고 번역문이 원문과 상위 없음을 증명하는 “번역 증명서”를 첨부하여야 한다.